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육중완 연예인병 "느낌 아니까~ 그대로 병에 걸려있기를…"

[사진 중앙일보 포토DB]


 

‘육중완 연예인병’.



그룹 장미여관이 멤버 육중완의 연예인병을 폭로했다.



13일 KBS 라디오 쿨FM ‘이소라의 가요광장’에 출연한 장미여관은 DJ 이소라에게 “육중완이 연예인병에 걸렸다. 누님이 (연예인병 낫는 방법) 좀 가르쳐 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소라는 “늦은 나이에 찾아온 연예인병은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며 “쉽게 고쳐지는 방법 하나가 있는데 한없이 밑으로 떨어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장미여관은 육중완이 계속 연예인병에 걸려있으면 좋겠다며 밑으로 떨어지는 느낌을 아니까 밑으로 가기 싫다고 대답해 주위의 웃음을 샀다.



장미여관은 MBC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에서 노홍철과 한 팀을 이뤄 곡을 발표한 뒤 최근 인기가 급상승했다.



네티즌들은 “육중완 연예인병, 금방 없어질 거라 믿는다”,“육중완 연예인병, 멤버끼리 폭로전 웃기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