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유미 구급차 논란 “수험생들도 타길래…” 해명이 더 기막혀

(사진= 강유미 트위터)




 

개그우먼 강유미가 ‘구급차 인증샷’ 논란과 관련해 부적절한 해명을 내놓아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



강유미는 7일 자신의 트위터에 “부산공연에 늦어 구급차라는 걸 처음 타고 이동하는 중. 살다보면 이런 일, 저런 일”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구급차 내부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에 네티즌들은 “강유미가 ‘공연 지각’이라는 개인적인 이유로 구급차를 이용했다”며 “구급차를 타고 가면서 사이렌까지 울리지 않았겠느냐”고 비난했다.



강유미는 즉각 사과를 했지만 부적절한 해명으로 또 비난 세례를 받고 있다. 강유미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수능 때도 보면, 시간에 늦은 학생들이 구급차를 많이 이용하더라. 너무 급하게 생각하다보니 여기에서부터 판단을 잘못 내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발언으로 강유미 구급차 논란엔 다시 불이 붙었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수능시험과 돈 벌이 공연을 똑같다고 여길 수 있는지 모르겠다”, “해명을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강유미 구급차 논란, 도대체 개념이 있는 건지” 등 댓글을 달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