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신혜 종영 소감 "드라마 끝나고 하고 싶었던 말은…트위터에 직접 밝혀"

[사진 박신혜 트위터]




 

‘박신혜 종영 소감’.



배우 박신혜가 드라마 종영과 함께 본인의 소감을 직접 밝혔다.



박신혜가 출연하는 SBS 드라마 ‘상속자들’는 12일 인기리에 종영했다. 이날 박신혜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지막회 종영 소감을 올렸다.



그는 “은상이로 지내는 4개월의 시간 동안 참 많이 웃고 울었습니다. 소중한 사람들을 참 많이 얻었습니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상속자들’을 사랑해주신 많은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12일 방송된 상속자들 마지막회는 은상(박신혜 분)과 김탄(이민호 분)이 함께 10년 뒤 미래를 상상하며 행복한 결말을 맞는 것으로 끝이 났다.



네티즌들은 “박신혜 종영 소감, 촬영도 즐겁게 했나보다”,“박신혜 종영 소감, 마지막회 재밌게 잘 봤다”,“박신혜 종영 소감, 시원섭섭하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