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맹장수술 환자 절반 CT 촬영 "CT 사용 적정 수준 조절 필요"

‘맹장수술 환자 절반 CT 촬영’.

맹장수술로 알려진 충수 돌기 절제술을 받은 환자 가운데 절반이 CT 촬영을 했다.

12일 분당서울대병원 박지훈 조교수 등 연구진의 연구에 따르면 맹장수술 수술 환자 가운데 CT 촬영 비율(CT 사용률)은 2002년 4.72%였던 것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2010년 49.78%로 집계됐다.

맹장수술 CT 사용률은 성별, 소득수준, 연령에 따른 차이는 없었으나 의료 기관과 지역별로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기준으로 일반 병원은 19.85%의 사용률을 보였으나 종합병원은 56.02%의 사용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제주도 25.0%, 서울 62.94%, 대전·충남 57.26%, 충북 57.38% 등의 차이를 보였다.

연구진은 “잠재적 발암 가능성을 고려해 방사선에 취약한 인구 집단에서 CT 사용을 적정 수준으로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