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진영 지각 "헐레벌떡 들어오며 한다는 말이…"

[사진 두시탈출 컬투쇼 화면 캡처]




‘박진영 지각’.



가수 박진영이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 라디오 방송에 지각했다.



12일 박진영이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참석했고 이날 박진영은 약속 시간보다 늦게 도착해 급하게 들어오며 청취자들에게 죄송하다는 사과를 전했다.



박진영이 지각한 이유는 눈 때문이었다.



DJ 컬투는 천재지변 때문이었다며 함께 사과의 뜻을 전했고 정찬우는 “지금 밖에 공기 반, 눈 반 아니냐”라며 재치있는 농담을 건네 주위의 웃음을 샀다.



공기 반 눈 반이라는 말한 것은 박진영이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에게 항상 공기 반 소리 반을 강조한 것을 패러디 한 표현이다.



박진영은 “쌓이는 눈이 와서 차들이 다 기어가고 있다. 구리에서 오는 길이었는데 1시간 넘게 걸렸다” 라며 지각 이유를 전했다.



네티즌들은 “박진영 지각, 완벽주의자도 지각할 때가 있네”,“박진영 지각, 정찬우 센스 있다”,“박진영 지각, 어제 교통 대란이었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