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신혜 종영 소감 "4개월 동안 많이 웃고 울었다"

[사진 박신혜 트위터]




‘박신혜 종영 소감’.



배우 박신혜가 SBS 드라마 ‘상속자들’ 종영 소감을 전했다.



12일 드라마 ‘상속자들’의 주연 배우 박신혜는 자신의 트위터에 마지막회 종영 소감을 올렸다.



박신혜는 “은상이로 지내는 4개월의 시간 동안 참 많이 웃고 울었습니다. 소중한 사람들을 참 많이 얻었습니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상속자들’을 사랑해주신 많은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12일 방송된 상속자들 마지막회는 은상(박신혜 분)과 김탄(이민호 분)이 함께 10년 뒤 미래를 상상하며 행복한 결말을 맞는 것으로 끝이 났다.



네티즌들은 “박신혜 종영 소감, 촬영도 즐겁게 했나보다”,“박신혜 종영 소감, 마지막회라니 아쉽다”,“박신혜 종영 소감, 왜 울었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