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견 혹은 구문? 자유북한방송 "장성택, 이미 지난 5일 처형됐다"

북한 김정은이 12일 장성택을 처형한 가운데 장성택이 이미 지난 5일 처형당했다고 보도한 자유북한방송의 9일 기사가 주목받고 있다.

9일 자유북한방송은 평양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장성택과 그의 측근들은 이미 지난 5일에 처형됐다”고 보도했다. 장성택의 실각 및 처형은 정치국 회의에서 결정됐고, 호위국 부대 안에서 군 장성과 인민보안부·노동당 간부 등 7명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식통은 “지금 평양은 물론 북한에는 ‘장성택이 권력을 가지고 모은 돈은 조선 안에 또 다른 조선을 만들 수 있는 액수였다. 올해 9월 중국과 협력해 장군님을 제거하고 통일조선 임시정부를 세우려고 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라며 “앞으로 수년 동안 장성택 측근 숙청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장성택의 처형으로 주민들 속에서는 ‘다음 순서는 최룡해가 될 것이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고 전했다.

9일 북한 조선중앙TV는 숙청이 공식 발표된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체포 장면이 담긴 사진을 전격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장성택은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 도중 맨 앞자리에 앉아있다가 북한 보위부 요원들로 추정되는 군복 차림의 두명의 요원에게 끌려나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12일 특별군사재판 후 즉각 사형에 처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北 장성택 처형 직전 모습 공개, 양손 묶이고 뒷목 잡힌 채…
▶ 北, 어제 장성택 특별군사재판 후 즉시 사형
▶ "[전문] "개만도 못한 인간쓰레기, 장군님 떠나시자…"
▶ "1년에 67억원 탕진" 장성택 치부 보니, 엄청나게…
▶ '김일성이 아낀' 이복누이 김설송, 권력 전면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