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선중앙통신 "장성택 범행 100% 입증되고 전적으로 시인"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밝힌 장성택에 대한 재판 및 사형 집행 시점은 전날인 12일이다.통신은 보도에서 "천하의 만고역적 장성택에 대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이 12월 12일에 진행됐다"고 했다.



통신은 "특별군사재판에 기소된 장성택의 일체 범행은 심리과정에 100% 립증되고 피소자에 의하여 전적으로 시인됐다"고 주장했다.특히 통신은 "장성택은 정권야욕에 미쳐 분별을 잃고 날뛰던 나머지 군대를 동원하면 정변을 성사시킬 수 있을것이라고 어리석게 타산하면서 인민군대에까지 마수를 뻗치려고 집요하게 책동했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장성택놈은 심리과정에 '나는 군대와 인민이 현재 나라의 경제실태와 인민생활이 파국적으로 번져지는데도 불구하고 현 정권이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한다는 불만을 품게 하려고 시도했다. 정변의 대상이 바로 '최고영도자 동지'이다. 만고역적의 추악한 본심을 그대로 드러내놓았다"라고 보도했다.장성택은 이어 재판에서 "정변시기는 딱히 정한것이 없었다.



그러나 일정한 시기에 가서 경제가 완전히 주저앉고 국가가 붕괴직전에 이르면 내가 있던 부서와 모든 경제기관들을 내각에 집중시키고 내가 총리를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장성택이)내가 총리가 된 다음에는 지금까지 여러가지 명목으로 확보한 막대한 자금으로 일정하게 생활문제를 풀어주면 인민들과 군대는 나의 만세를 부를것이며 정변은 순조롭게 성사될것으로 타산했다"고 실토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장성택이 정변 후 "외부세계에 '개혁가'로 인식된 제놈의 추악한 몰골을 이용해 짧은 기간에 '신정권'이 외국의 인정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어리석게 망상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장성택이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의 '전략적 인내' 정책과 '기다리는 전략'에 편승해 우리 공화국을 내부로부터 와해 붕괴시키고 당과 국가의 최고권력을 장악하려고 오래전부터 가장 교활하고 음흉한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면서 악랄하게 책동하여온 천하에 둘도 없는 만고역적, 매국노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세월은 흐르고 세대가 열백번 바뀌여도 변할수도 바뀔수도 없는것이 백두의 혈통"이라며 "이 하늘아래서 감히 김정은 동지의 유일적 영도를 거부하고 원수님의 절대적권위에 도전하며 백두의 혈통과 일개인을 대치시키는자들을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절대로 용서치 않고 그가 누구이든,그 어디에 숨어있든 모조리 쓸어모아 역사의 준엄한 심판대우에 올려세우고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의 이름으로 무자비하게 징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경제 주저앉고 국가 붕괴직전 되면…" 장성택 정변시나리오

▶ 北, 어제 장성택 특별군사재판 후 즉시 사형

▶ "[전문] "개만도 못한 인간쓰레기, 장군님 떠나시자…"

▶ "1년에 67억원 탕진" 장성택 치부 보니, 엄청나게…

▶ "장석택 측근들, 빠른 시간 내 추가 숙청 예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