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경공격기 FA-50 이라크에 24대 팔았다

한국이 제작한 경공격기(FA-50·수출명 T-50IQ)가 이라크에 수출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2일 이라크에 FA-50 24대를 수출하기로 하고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11억3000만 달러(약 1조1870억원)다. 하성용 KAI 사장은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와 수출 계약을 했다”며 “이번 수출은 국산 항공기의 경쟁력과 항공산업의 수출 산업화 가능성을 확인한 계기”라고 말했다. FA-50은 초음속 훈련기 T-50에 레이더와 미사일 ·기총 등을 탑재해 공대공(空對空) 전투와 지상 공격이 가능토록 개조한 항공기다.

 이번 수출 계약은 2011년 인도네시아에 수출한 잠수함 3척(10억8000만 달러·약 1조1350억원)보다 많은, 한국 방산수출 사상 최대 규모다. 하 사장은 “항공기 전력화 이후 25년 동안 후속 지원도 KAI가 독점키로 했다”며 “후속 지원사업 규모도 약 10억 달러(약 1조50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20억 달러 이상의 수출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라크 수출로 중동지역 수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는 게 KAI 측의 설명이다. 이명환 KAI 전략홍보팀장은 “아시아(인도네시아·T-50), 유럽(터키·초등훈련기 KT-1), 남미(페루·KT-1)에 이어 중동지역까지 국산 항공기 시장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KAI는 2016년 1호기를 납품할 예정이다.

이라크 바그다드=공동취재단,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T-50IQ 경공격기는 뭐?…FA-50의 이라크 버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