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오영 거짓말은 증거인멸" 진짜 윗선 추적

검찰이 조오영(54)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행정관에게 개인정보 유출을 부탁한 진짜 ‘윗선’을 캐고 있다. 조 행정관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아들로 지목된 채모(11)군의 개인정보 유출 지시자에 대해 거짓 진술을 하고 있다고 판단해서다. 조 행정관은 서초구청 조이제(53) 행정지원국장에게 채군의 개인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던 당사자다.



검찰 채군 정보 유출 수사 새 국면
행정관 영장 검토 … 모든 통화 분석
자체 진상조사한 청와대는 난감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장영수)는 조 행정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다. 이는 조 행정관을 압박해 채군의 가족관계부 정보 유출 청탁자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검찰 조사에서 한 거짓 진술은 증거 인멸 시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행 형사소송법 70조 1항에서는 ▶일정한 주거가 없거나 ▶증거를 인멸한 염려가 있는 때 ▶도망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는 때를 구속의 사유로 규정하고 있다. 수사팀을 지휘하는 윤갑근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2일 “관련 인물들에 대한 조사가 끝난 뒤 형사소송법상 구속의 사유가 충족되면 수사팀이 자연스럽게 (영장 청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행정관은 지난 4일 첫 검찰 조사 때만 해도 인척관계인 김장주(49) 중앙공무원교육원 기획부장(안전행정부 국장급)이 정보 조회를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수사팀이 두 사람이 주고받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분석했으나 채군 관련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김 부장도 일관되게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자 조 행정관은 6일부터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는다. 혼란스럽다”며 진술을 바꿨다. 검찰은 김 부장에 대해서는 무혐의로 결론 내리고 조 행정관을 대상으로 정보조회를 부탁한 ‘진짜 윗선’이 누구인지를 다시 추적하고 있다. 정보조회를 요청받았다는 서초구청 소속 조 국장과 OK민원센터 김모 팀장을 10일부터 잇따라 재소환해 조사했다. 조 행정관이 사용했던 컴퓨터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통화내역 분석도 계속하고 있다.



 윤 차장은 “조 행정관의 통화 내역 중 눈여겨봐야 할 부분은 다 확정했다”며 “의심되는 시간·기간 내의 통화내역을 전수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행정관이 거짓 진술 혐의로 구속될 상황에 처하자 청와대 측은 난감해 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자체 진상조사를 담당했던 민정수석실 공직기강팀은 지난 2일 첫 조사에서 조 행정관이 사실무근이라고 하자 이를 그대로 믿고 공개했다. 하지만 이틀 만인 4일 조 행정관이 말을 바꾸자 “중앙공무원교육원 김 부장으로부터 (개인정보 확인을) 요청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번복해야 했다.



 조 행정관이 이번 사건의 ‘키맨(Keyman)’으로 지목된 지 열흘이 넘었지만 검찰 수사는 제자리다. 물증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수사팀이 조 행정관의 ‘닫힌 입’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무혐의로 결론이 난 김 부장에 비해 조 행정관에 대해서는 자택이나 청와대 총무비서관실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일자 윤 차장은 “이 사건 진행 과정에서 우리가 필요한 자료는 압수수색 방식을 안 통해도 다 보고 있다”고 말했다.



허진·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