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학원대학도 평가 따라 퇴출, 정원 감축

학부 없이 대학원 과정만 있는 ‘대학원대학교’의 설립과 운영이 까다로워진다. 특정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1995년 도입됐으나 규모가 영세해 부실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서다. 교육부는 12일 ‘대학원대학교 질 관리 방안 시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신설 대학원대학교가 최소한 확보해야 하는 수익용 기본재산이 현재의 4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늘어난다.

 또 대학원대학교도 여타 대학들처럼 교육부의 대학평가·인증을 받아야 하며 구조개혁 대상에도 포함된다. 교육부는 42개 전체 대학원대학교에 대해 내년에 종합진단을 한 뒤 2015년부터 5등급으로 평가 결과를 발표한다. 등급에 따라 정원 감축, 박사과정 폐지, 정부 재정지원 중단, 퇴출 조치를 내린다.

성시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