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17개 대학 중 11곳 도서관, 지역민에게 꽁꽁 걸어 잠근 문

호남 지역의 일부 대학들이 지역 주민들의 도서관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 대학이 운영비를 외부 지원에 크게 의존하면서 도서관 개방에 소극적인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행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학벌 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은 지역 내 17개 대학 중 일반인의 열람실 이용이 가능한 도서관은 전남대·호남대·광주대·광주교대·동신대·서영대 등 6곳이라고 12일 밝혔다. 광주시민모임은 대학에 요청한 정보공개 자료와 각 도서관 홈페이지 등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이들 대학 도서관은 이용증을 가진 시민에 한해 열람실 출입을 허용했다. 도서관 이용증은 발급 비용으로 3만~5만원씩을 내야 한다.

 광주 지역의 대학도서관 가운데 독서실 공부방 형태로 꾸민 스터디룸을 개방한 곳은 전남대·광주교대·동신대 등 3개 대학에 불과했다.

 도서 대출·열람이 가능한 자료실은 8개 학교(광주교대·광주대·동신대·전남대·광주여대·송원대·호남대·동강대)의 도서관이 일반인에게 개방하고 있다. 전북 지역에서는 전북대·원광대·전주대가 연간 10만원의 예치금을 받고 지역 주민들에게 도서관의 열람실 이용, 도서대출 등을 허용하고 있다.

 광주시민모임은 대학이 정부·지자체 등으로부터 지원금을 받는 만큼 지역 주민들에게 도서관을 개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 지역 8개 대학의 자료를 분석할 결과 1년 예산 중 등록금 비율은 평균 47%에 그치고, 나머지는 국고·기부금 등 외부 지원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민모임 회원들은 “대학도서관이 등록금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개방할 수 없다는 주장은 억지”라 고 했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