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모비스, 긴급상황 때 조여주는 능동형 안전벨트 첫 상용화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능동형 안전벨트.
똑똑해진 자동차 안전장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긴급상황을 미리 감지해 승객을 좌석에 확실하게 고정시켜 주는 능동형 안전벨트(Active Seat Belt·ASB)를 국내 자동차부품업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2일 밝혔다.



 ASB는 전방 충돌이 예상되거나 급회전 등의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안전벨트에 장착된 구동 모터가 벨트를 순간적으로 잡아당겨 탑승자의 상해를 최소화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 결과 ASB를 적용했을 때 목을 다칠 가능성이 64% 줄어들었고, 기타 상해도 10∼20%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고 현대모비스는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 제품을 최근 현대자동차의 신형 제네시스에 납품해 상용화했으며 앞으로 중소형 차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만도도 국내 최초로 긴급 자동브레이크(AEB)와 차로유지 지원 시스템(LKAS)을 개발해 이달 말부터 제네시스 등에 공급하기로 했다. AEB는 카메라와 레이더가 전방 차량과의 충돌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판단될 경우 스스로 긴급 제동을 수행하는 장치다. 유럽에서는 내년부터 신차안정성평가(유로 NCAP) 시 AEB가 장착된 차량에 가점을 부여한다. LKAS는 운전석에 장착된 카메라 등을 통해 졸음운전이나 차로이탈을 감지할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해주고 자동으로 조향까지 해주는 시스템이다. 야간주행 때 마주 오는 차량의 전조등을 감지해 상향등을 자동으로 점멸해주는 기능도 있다. 만도는 2010년부터 주차 보조 시스템(SPAS), 자동 차간거리 제어시스템(SCC), 사각지대 감지 시스템(BSD)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DAS)을 개발해 완성차 업체들에 공급하고 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