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인비 "스포츠외교관 꿈" 숙명여대 국제관계대학원에

‘골프 여제’ 박인비(25) 선수가 스포츠 외교 전문가가 되기 위한 첫 걸음을 뗐다. 숙명여대는 12일 “박인비 선수가 국제관계대학원 국제홍보 및 공공외교 전공에 합격했으며 전액 장학금 수혜자로 선정돼 내년 1학기부터 학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박 선수는 이날 오전 숙대에서 열린 장학증서 전달식에서 “내년에 브리티시오픈이나 에비앙챔피언십에서 우승해 커리어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뒤 올림픽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며 “최종 목표는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스포츠외교관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선수는 두 달에 한 번씩 이병종 지도교수로부터 1대1 수업을 받고, LPGA 투어 중에는 온라인 강의를 듣는다. 박 선수는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휩쓸며 세계랭킹 1위로 2013년 시즌을 마감했다.

정종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