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동 땅이라 겁났는데, 가봤더니 즐거운 땅

1 암석지대와 골짜기가 많은 오만에선 오프로드 드라이브와 물놀이가 흔한 풍경이다.


여행자에게 중동은 기피의 땅이다. 잦은 테러와 열악한 기후로 부정적 이미지가 큰 탓이다. 그러나 중동이라고 다 위험한 건 아니었다. 중동에 품었던 오해가 오만과 카타르에서 풀렸다. 두 나라를 누비는 일은 위험천만한 모험이 아니라 즐거움이었다. 그 낯선 사막의 나라도 여느 나라와 똑같이 볼 것과 즐길 것 많은 매력적인 여행지였다.

낯선 사막의 나라 오만·카타르



2 오만 퀴리얏 어촌. 맨발의 청년이 갓 잡은 물고기를 시장으로 옮기고 있다.
오만, 석유만큼 풍요로운 자연



아라비아반도 동남쪽에 위치한 나라 오만은 과거 인도양과 페르시아만, 아라비안반도와 서아시아 대륙을 연결하는 요충지였다. 지금은 미지의 휴양지로 입소문이 퍼져 유럽에서 찾아오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잠자리는 오만의 수도 무스카트(Muscat)의 호텔에서 해결하더라도 오만의 속살을 제대로 즐기려면 시내를 벗어나야 한다. 내륙 깊숙한 곳으로 들어서면 검붉은 암석지대가 끝도 없이 펼쳐진다. 생명체 하나 못 살 것 같은 층층의 암석이 동양에서 온 이방인에게는 그저 절경으로 보인다. SF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에 나왔던 목성 풍경 안에 들어선 기분이다.



무스카트에서 30분쯤 자동차로 달려 니즈와(Nizwa)에 들어서면 거대한 산악지대가 펼쳐진다. 아랍에미리트에서 뻗어 나와 오만까지 이어지는 하자르 산맥(Hajar Mountains)이다. 제일 높은 봉우리는 해발 1527m에 달하지만 와디 바니 아우프(Wadi Bani Awf) 쪽으로는 자동차로 오를 수 있다. 이 길이 청년 오마니(Omani, 오만인)가 즐겨 찾는다는 오프로드 드라이브 코스다.



길은 험하다. 자동차가 뒤로 미끄러질 것처럼 가파른 경사도 경사지만 길바닥이 거친 돌 천지다. 제대로 된 표지판도 없다. 다른 사람이 밟고 지나간 타이어 자국을 따라 밟다 보니 어느덧 정상이요, 또 하산 길이다.



산에서 내려오면 물이 흐르는 계곡이다. 현지 용어로 와디(Wadi)로 일종의 간헐천 같은 것이다. 뱀처럼 꼬불꼬불한 협곡 물길을 질주하는 건 국내에서는 느낄 수 없는 스릴과 재미다. 누구라도 비명인지 웃음인지 모를 요란을 떨게 마련이다.



바다도 기막히다. 무스카트에서 동남쪽으로 한 시간쯤 자동차로 달리면 퀴리얏(Quriyat)의 해안이다. 퀴리얏은 오만의 대표적인 어촌이다. 모래사장 바로 뒤로 수산시장이 있다. 허름해 보여도 물고기가 잡히는 시간이면 어부는 물론이고 어부의 자녀들까지 몰려나와 물고기를 나르고 판다. 통통배에서 그물로 끌어올린 물고기는 물 마를 틈도 없이 새로운 주인을 찾아간다.



퀴리앗 인근 핀스(Fins) 해변은 캠핑족 차지다. 배보다 차가 더 많다. 파도가 얕고 해변 옆으로 기암절벽이 운치를 더해 오만 특유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오만 사람들은 자신의 나라를 ‘축복받은 땅’이라 부른다. 석유만큼이나 풍요로운 자연이 있어서다.



3 도하 다우 항구에서 본 신도심의 스카이라인.
4 도하의 이슬람 미술박물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의 유리 피라미드로 유명한 I.M. 페이(I.M. Pei의 작품이다.


도하, 낮 같은 밤 … 중동의 최고 도시 꿈



아라비아반도의 작은 나라 카타르. 면적은 1만1586㎢로 경기도와 비슷하다. 페르시아만과 맞닿은 수도 도하(Doha)는 무역 중심지로 진즉에 도시 문화를 꽃피웠다.



도하는 여행자에게 낯설지 않은 도시다. 유럽이나 아프리카로 여행 갈 때 주로 도하공항에서 환승한다. 환승 공항에 불과했던 도하였는데, 요즘에는 도하에 짐을 푸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 도시 재개발사업이 진척을 이뤄 도하 시내 스톱오버(단기체류) 여행 프로그램이 다양해졌다.



공항을 벗어나 도심으로 들어가니 아찔한 높이의 고층 빌딩 숲이 시야를 잡아챈다. 도하 신도심이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이다. 카타르는 막대한 오일머니를 앞세워 도하를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를 넘어서는 중동 최고 도시로 키울 작정이다. 해안을 따라 가지런히 들어선 빌딩들은 내로라하는 세계의 건축가들이 디자인을 한 덕에 저마다 화려하기 그지없다. 마치 부산 해운대 풍경 같다. 아랍 전통의상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만이 이곳이 중동이라는 것을 확인시켜 줄 따름이다.



바다를 메워 조성한 400만㎡ 면적의 인공 섬 펄-카타르(Pearl-Qatar)는 두바이의 팜 아일랜드(Palm Island)와 닮은꼴이다. 빌라·아파트·호텔 등이 섬을 채우고 있는데, 이 곳도 드문드문 공사로 어수선하다. 그러나 공사장 분위기는 아랑곳없이 대형 쇼핑센터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득하다.



높은 빌딩에 오를 것도 없이, 7㎞ 길이의 해안선이 늘어선 코르니시(Corniche) 거리에서 도하의 너른 풍광을 볼 수 있다. 다우(Dhow) 항구에 서면 바다 너머 좌측으로 아찔한 스카이라인이, 우측으로 이슬람 미술박물관이 시야에 들어온다.



항구 가득한 아랍의 전통 나무배 다우(Dhow)는 첨단 도시의 풍경과 어우러져 이질적이면서도 기묘한 멋을 자아낸다. 밤이면 색색이 화려한 마천루의 불빛이 페르시아만까지 물들인다. 도하는 밤낮 없이 환하다.



●여행정보=카타르항공(qatarairways.com/kr, 02-3772-9000)이 하루에 한 번 인천공항에서 도하공항까지 직항을 운항한다. 직항이 없는 무스카트는 도하를 경유해 들어가야 한다. 인천에서 도하는 9시간, 도하에서 무스카트는 1시간30분쯤 걸린다. 도하는 현지 공항에서 30달러에 30일 관광비자를 발급한다. 오만은 관광목적으로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다. 카타르항공은 도하 시티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크루즈 또는 자동차를 타고 도하 곳곳을 돌아본다. 1인 30~150달러(약 3만3000~16만5000원). 중동은 여름에는 섭씨 50도를 웃돌지만 12월부터 2월까지는 한낮에도 30도를 넘지 않는다. 



글·사진=백종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