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새누리당 오버하는 것 아닌가

정치가 국민을 위하는 게 아니라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는 시대다. 민주당 소속 양승조·장하나 의원의 무책임한 극단적인 언행이 국회를 흔들어 놓더니 이번엔 새누리당이 장외 규탄집회를 갖는다고 한다. 어제 천안의 모 백화점 앞에선 충남지역 현역의원 7명 가운데 6명이 집결해 지지 당원 및 시민들과 함께 양·장 의원의 막말과 대선불복 발언을 비난했다. 앞으로 새누리당은 전국 240여 개 당협위원회에서 중앙당이 제작한 홍보물과 현수막을 배포하고 시·도당별로 릴레이 장외규탄 집회를 열기로 했다.



 국회 밖 장외정치와 의사일정 보이콧은 툭하면 민주당이 행사했던 습관성 병리정치다. 집권 여당이 이걸 고치진 못할망정 오히려 따라가고 있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민주당의 전병헌 원내대표가 “국회를 정상화한 4자 회동 합의가 순항하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하고 김진표 의원이 “집권여당이 대규모 집회를 한다고 가출하나”라고 비판한 걸 보면 여야의 입장이 묘하게 뒤바뀐 셈이다. 물론 새누리당의 장외집회는 시·도당별로 돌아가며 하는 것으로 의사일정과 연계한 건 아니다.



 그렇다 해도 집권당은 국정운영에 무한 책임을 진 존재다. 야당이 투쟁성을 과시하면 여당은 정치력을 보여줘야 한다. 설사 야당의 투쟁 때문에 정치가 파행하고 국회가 흔들리고 나라가 위기에 빠져도 그 최종 책임은 집권세력이 지는 것이다. 민주당 두 의원의 발언이 국회의원으로서 품격이 떨어지고 국민상식에 어긋나는 건 틀림없으나 그렇다고 새누리당이 소속 의원 155명 명의로 제명안을 제출한 것도 과잉대응이었다. 이준석 전 비대위원의 “지도자 심기만 살피는 게 북한만의 이야기인가. 의원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이 뭔가 전체주의적인 느낌이 난다”는 지적을 새겨들어야 한다. 6선인 서청원 의원의 “의원 개인의 발언은 개인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말도 경청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