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송년회 '절주' 캠페인



112, 119, 222….



 대기업 송년회에 숫자를 앞세운 절주 캠페인 바람이 불고 있다. 112는 ‘한 종류의 술로 1차만, 2시간 이내에 모임을 끝내자’는 의미로 SK하이닉스에서 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삼성증권과 SK증권 등은 119를 앞세웠다. ‘한 가지 술로 한 장소에서 오후 9시 이전에 끝내자’는 뜻을 담았다. 10시까지 한 시간 여유를 더 주는 1110도 있다. 포스코는 222(잔의 2분의 1만 채우고, 두 잔 이상 권하지 않으며, 2시간 이내 마무리) 캠페인을 펴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0일 60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응답 기업의 60%가 건전한 송년회를 위한 사내 캠페인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캠페인을 하는 업체의 80.6%는 절주를 강조했으나 한 걸음 더 나간 업체도 여럿 있다. 삼성SDI·두산중공업 등은 술자리 대신 봉사활동을, LG생활건강·현대모비스 등은 공연 관람 등을 하는 ‘문화 회식’을 권장하고 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