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항공대학교, 수시 미충원 인원 … 다군으로 이월

한국항공대학교 정원 내 모집은 정시 나군 177명, 다군 160명으로 분할모집하며, 정원 외 모집에는 정시 다군의 농·어촌학생 특별전형 30명, 특성화고교 출신자 특별전형 14명, 기회균형모집 특별전형 18명이 있다.



 원서접수는 오는 20일 오전 9시부터 24일 오후 5시까지 인터넷 접수로 이뤄진다.



 한국항공대는 수능 전 영역을 반영한다. 기존에 계열별로 반영하지 않았던 공학 및 이학계열의 국어나 인문사회계열의 수학 반영비율은 상대적으로 적은 10%이다. 공학계열은 수학 40%, 영어 30%, 탐구 20%, 이학계열은 수학 35%, 영어 40%, 탐구 15%, 인문사회계열은 국어 35%, 영어 40%, 탐구 15%를 반영한다.



 선택형 수능으로 바뀐 올해의 경우 공학계열은 국어A, 수학B, 영어B를 반영하고, 문·이과 교차지원이 가능한 이학계열은 국어A 또는 B, 수학B 또는 A, 영어B를 반영한다. 인문사회계열은 국어B, 수학A, 영어B를 반영한다. 별도의 가산점은 없으나, 이학계열은 국어 및 수학 중 반드시 한 개 영역을 B형으로 선택해야 한다. 지난해와 동일하게 전 영역 모두 표준점수를 반영한다. 나군 일반학생 전형은 학생부 성적 40%와 수능 60%를 합산하여 반영한다.



 다군 일반학생 전형은 수능 100%를 반영하며, 수시에서 미충원된 인원은 다군 일반학생 전형으로 이월되므로 실제 모집인원은 증가한다. 2013학년도의 경우 최초 모집인원 160명에 수시 미충원 인원 54명이 이월되어 최종 214명을 모집했다. 김문상 학생처장은 “정시 원서접수 기간 전에 한국항공대 입학안내 홈페이지에서 최종 모집인원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문상 학생처장
 한편, 한국항공대는 1952년 개교했으며, 국내 항공우주과학분야 특성화 대학으로 성장해왔다. 김 처장은 “항공우주분야의 혁신적 연구활동을 주도하고 학문적 우수성을 유지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전문가 및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면서 “비전 달성을 위해 3대 전략목표와 15개 전략과제를 선정해 항공우주 분야에 열정이 있는 국내·외 우수한 학생을 선발 유치해 세계적인 수준의 항공우주특성화 대학 및 기관과의 교류를 강화하고, 그에 걸맞는 교육·연구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항공대의 교육과정은 항공기와 우주구조물의 제작과 설계 등의 첨단공학 분야부터 운항, 관제, 정비, 공항관리, 항공교통물류, 항공우주법, 경영, 영어 등의 분야를 망라하고 있다. 또한 GE, 에어버스와 같은 글로벌 기업과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항공우주관련 분야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김 처장은 “개교 반세기를 넘어선 한국항공대는 항공, 우주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과학기술대학을 추구하며 대학 캠퍼스 시설, 교육 환경을 재정비해 세계가 찾는 대학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해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