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시험 없이 신·편입생 14만명 뽑아 … 등록금, 사이버대 4분의 1 수준

국립 한국방송통신대학교가 2014년 1월 10일까지 2014학년도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2014학년도에는 기존 인문·사회·자연·교육과학대학의 22개 학과에 더하여 금융·서비스학부, 첨단공학부의 두 개 학부가 신설됐다.



모집 규모는 신입생의 경우 신규 학부 2000명을 포함해 6만3815명과 2·3학년 편입생 7만6010명으로 총 24개 학과·학부에서 14만여 명을 선발한다.



 방송대 입시전형에는 별도의 시험이 없으며 신입생의 경우 고등학교 성적만으로, 편입생의 경우 출신대학의 성적만으로 선발한다. 단, 신규 개설된 금융·서비스학부와 첨단공학부는 산업체 재직자만 지원이 가능하다.



타 대학의 재직자전형이 3년 이상의 재직경력을 지원 자격으로 요구하는 것과 달리, 이 두 학부는 경력 기간과 상관없이 지원 가능해 20대 초반의 고졸 신입사원들(선취업 후진학자)의 교육 기회가 넓혀졌다는 것이 특징이다.



 방송대는 4년제 정규 국립대학으로 한 학기 평균 등록금이 일반대학의 10분의 1, 사이버대학의 4분 1 수준인 30만원대(신규 학부는 60만원대)이다. 그렇기 때문에 등록금 부담 없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다.



윤병준 학생처장
특히 연간 장학금 수혜자가 8만 명에 이르고 장학금 외 교육보호대상자, 기초생활수급권자, 장애학생 등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학비감면제도를 운영해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또한 소득분위 하위 80% 이내에 속하는 지원자들은 한국장학재단에 장학금을 신청하면 받을 수도 있다.



 한국방송통신대 윤병준 학생처장은 “현대사회는 학문과 과학기술 분야에 있어서는 물론, 문화예술 분야를 포함한 전 생활영역에서 끊임없는 변화의 물결이 굽이치고 있다”면서 “이런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기존 교육체제의 근본적인 혁신, 즉 학교교육과 사회교육의 연계·분야별·영역별·수준별 교육과정을 통합한 전 생애에 걸친 학습의 지속화 등을 골자로 하는 평생교육체제로의 전환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처장은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설립됐다”면서 “배우고자 하는 모든 국민에게 원격 교육 방법을 이용해 다양한 영역에 걸친 대학 수준의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평생교육체제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방송대는 4년제 정규 국립대학으로 학위 취득을 원하는 직장인, 전문직, 주부 등 16만 명의 다양한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대학”이라며 “41년간 축적해 온 교육의 노하우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누구나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맞춤형 평생교육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원서는 방송대 홈페이지(www.knou.ac.kr)에서 작성과 제출이 가능하며, 합격자는 2014년 1월 29일에 발표한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