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문대학교, 나군 일반전형 학생부 비율 60% … 커트라인 동점자 모두 합격 처리

선문대학교는 2014학년도 정시모집에서 나군과 다군으로 각각 442명, 403명 등 총 845명을 선발한다. 나군에서는 일반전형만 실시한다. 다군에서는 일반, 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졸업자, 교육기회균형 전형 등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일반전형 나군은 학생부 성적을 60%, 수능 점수를 40% 반영하고, 다군은 수능 100%로 학생을 선발한다. 다만 다군의 농어촌학생전형과 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 교육기회균형 전형은 수능 대신 학생부 성적으로 100% 합격자를 가린다. 면접은 신학순결학과, 무도경호학과에서만 실시된다.



 학생부 영역별 반영비율을 보면 교과성적 90%, 비교과성적 중 출결사항을 10% 반영한다. 지난해와 달리 학년별 반영비율은 폐지됐다. 총 6개 학기 중 6과목이 반영되는데 이는 졸업자의 경우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수능은 백분위 지표를 반영한다. 반영영역은 국어·수학·영어 영역 중 대학 필수 반영 영역 1개와 선택 1개, 과학·사회·직업탐구 중 1개 과목 총 3개 영역을 반영한다. 제2외국어나 한문 영역도 반영할 수 있으며, 탐구 영역 1개 과목과 대체할 수 있다. 각 단과대학별로 필수 반영영역이 지정돼 있는데 이 영역을 B형으로 선택하면 총점의 10%를 가산점으로 부여한다.



 모집인원유동제도 실시된다. 커트라인에 동점자가 발생하면 모두 합격으로 처리하는 것. 정영근 입학관리처장은 “계열별 교차지원도 가능하며, 나군과 다군에 복수지원해 합격률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영근 입학관리처장
 정 처장은 또 “학생부 성적에 자신이 있는 학생은 나군 선택이 유리하며, 수능에 자신이 있는 학생은 다군을 추천한다”면서 “선문대 입시홈페이지의 성적산출프로그램을 이용해 지난해 합격자의 점수와 나의 점수를 비교해 보고 지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권했다.



 원서접수는 나·다군 모두 12월 20일부터 24일까지 인터넷으로만 가능하다.



 한편, 선문대는 외국인 유학생 비율이 높다. 영국의 대학 평가기관인 QS에서 실시한 ‘2009, 2010 아시아 대학평가’에서 외국인 학생비율 국내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448개 대학 중에는 13위에 올랐다.



 외국인 유학생들의 국적도 다양하다.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을 비롯해 캄보디아, 앙골라, 브루나이, 몽골, 탄자니아, 케냐, 가나 등 80개국에서 1100여 명이 수학하고 있다.



 선문대는 연간 장학금 수혜 인원 비율이 153.2%에 달한다. 이는 한 학생이 2가지 이상의 장학금을 받는 경우를 포함한 수치이다. 교내장학금 30여 종, 교외장학금 40여 종이 운영되고 있으며, 연간 총 등록금 대비 총 장학금 지급 비율은 35.6%를 기록했다. 1인당 평균 연간 장학금 수혜액은 226만원 정도이다.



 선문대는 수도권 전철 1호선이자 KTX 환승역인 아산역(선문대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아산역은 서울역에서 KTX로 3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