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지대학교, 나군 학생부+수능 … 다군 수능 100%

명지대학교 정시모집은 나군과 다군 분할 모집을 실시한다.



 나군에서 일반학과는 학생부 성적을 25%, 수능 성적을 75% 반영한다. 실기모집단위인 문예창작학과는 단계별 전형으로 학생부 50%와 수능 50%를 거쳐 최종 선발에서 학생부 25%, 수능 25%, 실기 50%를 반영한다. 디자인학부·바둑학과·영화뮤지컬학부(영화전공)는 학생부 25%, 수능 25%, 실기 50%를 반영한다. 체육학부(체육학·사회체육학전공)는 학생부 20%, 수능 40%, 실기 40%를, 음악학부(피아노전공·작곡전공)는 학생부 20%, 수능 20%, 실기 60%를 반영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다군에서 일반학과는 수능 성적만을 반영하며, 체육학부(체육학·사회체육학전공)·, 음악학부(성악전공), 영화뮤지컬학부(뮤지컬공연전공)는 수능 성적 40%, 실기 60%를 반영한다.



 수능 성적은 600점 만점 중 인문은 국어와 영어가 각 200점으로 수학과 탐구 영역에 비해 큰 비중을 차지하며, 자연은 수학과 영어 비중이 크다.



 건축학부의 수능 반영 방법은 군별로 차이가 있다. 다군에서는 다른 자연계열 학과들과 동일한 방법으로 선발하는 반면, 나군에서는 국어 비중이 커져 국어와 영어 성적이 중요하므로 영역별 성적 분포에 따라 나군과 다군에서 유불리를 따져봐야 한다. 노승종 입학처장은 “자신의 학생부와 수능 성적, 수능 영역별 성적 분석을 통해 높은 점수가 산출되는 모집군을 선택해야 합격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노승종 입학처장
 정시모집 나군에서 실시하는 특성화(실업계)고졸 재직자 특별전형에서는 수시전형에서 발생한 결원을 정시모집 나군 인원으로 추가 배정한다. 모집단위는 사회복지학과, 부동산학과, 글로벌법무금융학과, 체육학부(경기지도학전공)이며, 전형 방법은 면접 50%와 서류심사 50%이다. 면접은 인적성, 이해력, 표현력, 학업수행능력을 본다. 합격자 전원 등록금의 50%를 장학금으로 지원하며, 산업체에 재직 중이어야 하고 직전 학기 평균평점이 2.0 이상이면 졸업 시(8개 학기)까지 계속 지급한다.



 한편 명지대는 현재 26개국 138개 해외 대학과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교육과 연구의 국제화를 실천하고 있다. 명지대는 모든 학생에 대해 1회 이상 국제 프로그램 참여를 원칙으로 해외 대학에서 수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아이비리그 장학생 프로그램’이 있 다.



 또한 명지대 학생은 하계와 동계 방학을 이용하여 명지대와 협정을 맺고 있는 자매대학에 파견돼 집중적인 언어코스와 특별활동을 체험할 수 있다. 학과별 특색 있는 국제교류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건축대학의 해외연수 프로그램, 경영대학의 글로벌 리더십 프로그램, 중어중문학과의 중국현지학습 프로그램 등이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