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환 "양승조 장하나 제명안 오늘 제출"

본문이미지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0일 "양승조 장하나 의원 제명결의안을 오늘 제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권 정통성 부인, 민주주의 파괴 행위…개인 사과 성명 등으로 넘어갈 수 없어"

최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정권 정통성을 부정, 유린하며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한 수많은 국민을 모욕하는 중대한 문제로 그냥 넘어갈 수가 없다. 이게 바로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양승조 장하나 발언은 정치적 금도를 넘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와 예의도 져버린 비수이고 화살이었다"면서 "개인 삶 속에 가장 큰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지는 못할 망정 비극적 가족사를 거론하며 아버지 전철을 밟을 것이라는 저주 발언이 과연 상식적 정상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 이전에 인간으로서 있을 수 없는 망언"이라며 "진솔한 사과와 함께 정치적 책임 지는 것이 정치적 도리"라며 "그럼에도 민주당은 정도와 상식을 벗어난 일련 사태에 대해 책임있는 사과 조치는 커녕 후안무치 적반하장 극치를 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개인 사과성명이나 원내부대표 사퇴 등 미미한 꼬리자르기 식으로 결코 넘어갈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민주당의 대응을 국민들이 분노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반드시 명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양승조 "유감표명할 이유없어…언어테러는 이정현이 했다"

▶ 장하나 사태 하루 만에…양승조, 발언에 발칵

▶ 사고로 얼룩진 '청년 비례대표 실험' 1년

▶ 양승조 "대통령 암살 가능성 언급?…과한 상상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