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자관계 언급, 김경희와 고리끊기?…"완전 제거 의도"

[앵커]

북한은 장성택의 마약복용, 도박, 여성 등 사생활 문제를 거론하면 파렴치하다는 점을 부각시켰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분노심을 자극하고 장성택을 완전히 매장하기 위한 의도로 보입니다.

오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이 장성택의 여자 문제를 언급한 건 부인이자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와의 관계를 완전히 끊어 숙청 명분을 강화하려는 뜻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 : 여러 여성들과 부당한 관계를 가졌으며, 고급식당의 뒷골방들에서 술 놀이와 먹자판을 벌였다.]

또 자본주의에 젖어 타락했다며 사상을 문제삼기도 했습니다.

마약을 복용했다는 점, 외국의 도박장을 찾아다니며 외화를 탕진했다는 내용으로 분노심을 표출하기도 했습니다.

[김광진/국가안보전략연구소 연구원 : 붙일 수 있는 내용은 다 붙여 놨거든요. 장성택을 완전히 매장 시키고 제거하겠다는 의도죠.]

북한은 '장성택 일당'이라는 표현을 쓰며 대대적인 숙청이 계속될 수 있다는 점도 암시했습니다.

이 때문에 당과 군, 내각에 포진돼 있는 장성택의 측근들이 무력 저항 같은 최후의 방법을 쓸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JTBC 핫클릭

전영기 "장성택 체포 장면 방송 위해 전기 100% 공급"당원 보는 앞에서 장성택 체포…북한, 숙청설 공식화문정인 교수 "장성택, 다시 재기할 가능성 거의 없어"[이슈&현장] 김근식 "2인자 장성택? 우리 쪽서 과대포장""67살 장성택, 처조카 김정은에게 매일 반성문…굴욕적"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