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승조 "靑·새누리 왜곡해석 도 넘었다…과한 상상력"





민주당 양승조 최고위원이 9일 자신의 발언을 '대통령 암살 가능성'으로 해석하는 새누리당과 청와대를 향해 왜곡과 과장이 심하다며 일침을 가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성명서에서 "오늘 본 의원의 최고위원회의 발언에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도를 넘은 왜곡·편파적 해석과 비난을 하고 있다"며 "왜 이렇게 격심한 반응과 왜곡을 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의 전철을 밟고 있다는 국민의 경고를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란 발언은 박근혜정부의 공안통치가 신공안통치, 신유신통치 시대가 될 것 같다는 국민의 우려를 새겨들으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양 최고위원은 "청와대 이정현 홍보수석은 '대통령에 대해 위해를 선동조장하는 무서운 테러라고 본다'고 말했다는데 어떻게 그런 끔찍한 발언을 입에 올릴 수 있는지 무섭다"며 "그런 생각은 발언 당시는 물론이고 그 전에도 그 후에도 전혀 생각해 본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정현 홍보수석은 '대통령 암살 가능성'을 운운했다는데 지나치고 과한 상상력의 표현인 것 같다"며 "꿈에도 생각해보지 않은 발언에 대하여 놀랍고 두려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 양승조 "유감표명할 이유없어…언어테러는 이정현이 했다"

▶ 최경환 "양승조·장하나 제명안 오늘 제출"

▶ 장하나 사태 하루 만에…양승조, 발언에 발칵

▶ 사고로 얼룩진 '청년 비례대표 실험' 1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