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길 '양승조·장하나 사과 요구' 내일 입장표명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양승조 최고위원과 장하나 의원의 발언에 대해 오는 10일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중으로 당 대표가 직접 나서서 입장을 표명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사과에 대한 부분은 내일 지도부 회의를 거쳐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새누리당의 국정원개혁특위 보이콧과 관련, "시급한 상황이기 때문에 원래 화요일은 최고위가 없지만 (내일 오전) 8시에 긴급 비공개 최고위를 소집해 모여서 이 문제를 의논하고 거기에 따라서 지도부가 적절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양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암살 가능성을 언급했다고 보긴 어렵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께서 비참한 말로를 맞이했는데 그런 상황이 오지 않도록 대통령께서 책임있게 이런 상황을 잘 풀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암살이라는 단어 자체를 이상하게 해석해서 마치 대통령의 암살 가능성을 발언한 것처럼 확대(해석)해서 입장을 밝히라는 것은 (오히려 정부여당이) 위기를 조장하는 것이고 지나친 확대해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양 최고위원과 장 의원의 제명안 추진과 관련, "제명을 추진하는 것이 오히려 국민들에게 어떻게 비춰질지 (생각해야 한다)"며 "국민들께서 객관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8시께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관련기사

▶ 장하나 사태 하루 만에…양승조, '박정희 암살' 거론 발칵

▶ 사고로 얼룩진 '청년 비례대표 실험' 1년

▶ 양승조 "대통령 암살 가능성 언급?…과한 상상력"

▶ 靑 "양승조 발언, 박 대통령 위해 선동 테러"

▶ 새누리, 장하나·양승조 의원직 제명안 제출키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