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택 친인척, 강제이혼 후 처벌 가능성

장성택 친인척들에게로 김정은의 처벌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정부 당국자는 8일 “장성택의 조카인 장용철 주말레이시아 대사와 매형인 전영진 주쿠바 대사 가족이 지난 5일 긴급 소환됐다”며 “이들의 소환은 조사의 목적도 있지만 처벌을 염두에 두고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통상 대사들이 본국으로 소환될 때는 대통령을 찾거나 해당국 외교부에 들러 인사를 하고 떠나는 것이 관례”라며 “이번에는 긴급소환을 당하다 보니 정상적인 절차도 밟지 못한 것으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탈북 황장엽 가족도 같은 길
장, 김경희와 이혼은 면할 듯

 친인척들의 제3국 망명을 막고 처벌을 통해 주변에 경각심을 주기 위해 급박하게 소환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해외 체류한 이들뿐 아니라 평양에 머물고 있는 친인척들도 처벌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정부 당국의 판단이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장 부장이 좌천 등 여러 차례의 처벌을 받았지만 가족들에게 연좌제가 적용된 적은 없었다”며 “그만큼 사안이 무겁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일성의 사위인 장성택과 그의 가족들마저 처벌에서 예외일 수 없다’는 인식을 주민들에게 심어주려는 뜻도 있는 것 같다”며 “장성택 부장의 영상이 김정은 기록영화에서 삭제되고, 최측근 2명(이용하 행정부 제1부부장, 장수길 부부장)이 총살된 상황임을 감안하면 친인척들을 강제 이혼시키고 비위 혐의가 포착될 경우 법적인 처벌로 확대될 수 있다”고 했다. 탈북했던 황장엽 전 노동당 국제담당 비서와 업무상 과실로 처형당한 박남기 당 재정계획부장 가족 등도 같은 길을 걸었다. 황 전 비서와 박 전 부장 가족들은 모두 강제 이혼당했을 뿐만 아니라 고위직을 박탈당하고 지방으로 쫓겨났다.



 정부 당국자는 그러나 “장성택 부부는 김정일이 결혼을 주선했기 때문에 강제 이혼은 피하고 가택연금이나 지방으로 내려가 막노동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정일은 당초 김일성과 함께 둘의 결혼을 반대했으나 김경희가 몸져누울 정도로 완강하게 결혼을 고집하자 결혼을 지지하는 쪽으로 선회했었다.



정용수 기자



관련기사

▶ 김정일 등장 때도 '피의 숙청'…1976년 평양에선 무슨 일이

▶ 보시라이처럼…北, 장성택 체포 당시 사진 공개

▶ 최고 중범죄 적용…"장성택, 살아있다면 다행"

▶ "장성택, 여러 여성들과 고급식당 뒷골방에서…"

▶ 보름 만에 속전속결…17일 김정일 2주기 앞두고 상황 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