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대통령 사퇴 요구한 장하나 의원 누구?

[머니투데이 하세린기자 iwrite@]



본문이미지
장하나 민주당 의원은 8일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성명문을 통해 "부정선거 수혜자 박근혜 대통령은 사퇴하라"며 6.4 지방선거와 동시에 대통령 보궐선거를 실시할 것을 주장했다. 사진은 장 의원이 지난 7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사진. /사진=트위터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한 장하나(36·여) 민주당 의원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장 의원은 지난 19대 총선 때 청년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현재 환경노동위원회 상임위 소속으로 민주당 내 원내부대표(청년담당), 쌍용자동차대책특별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제주 출신인 장 의원은 연세대 사회학과·철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2007년에 민주당 제주도당 대변인, 해군기지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제주시 읍면동대책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거쳤다.



장 의원은 또 민주당 제주도당 대외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 제주시정발전포럼 녹색성장분과위원,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등을 지내기도 했다.



장 의원은 지난달 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선정한 '국정감사 우수의원' 34인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동안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박근혜 정부의 원전확대정책을 비판하고, 기업들의 근로자 퇴직금 체불 실태와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직원들의 정년 차별 문제 등을 지적해왔다.



장 의원은 8일 개인성명을 통해 "부정선거 수혜자 박근혜 대통령은 사퇴하라"며 6.4 지방선거와 동시에 대통령 보궐선거를 실시할 것을 주장했다.



장 의원은 "현재 드러난 사실만 가지고도 지난 2012년 12월 19일 대통령선거는 국가기관들이 조직적으로 총동원된 총체적 부정선거임이 명백하다"며 "박 대통령의 말대로 본인이 직접 도움을 요청한 적은 없을지 몰라도 국가기관의 불법선거개입의 도움으로 당선되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더 이상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에게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단하라는 요구를 하는 것은 시간 낭비일 뿐"이라며 "부정선거, 불공정선거로 치러진 대선에 불복하는 것이 민주주의 실현이며 다가오는 6월4일 지방선거 때 같이 대통령 보궐선거를 치르게 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8일 "당 소속 의원이 당 입장과 다른 개인 입장을 공개 표명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당 연관설을 일축했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장하나, 깜짝 '대선불복' 선언 "대통령 보궐선거 실시해야"

▶ 민주 "장하나, 개인 일탈 행위" 명확한 '선긋기'

▶ 새누리 "장하나 대선불복, 한마디로 막장드라마"

▶ '장하나 대선 불복 선언' 전문 공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