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김관진 국방 "북 국지도발·전면전 동시 대비"


북한의 장성택 실각설이 알려진 다음 날인 4일 ‘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가 국방부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권력 체제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체제의 불안정성, 그리고 공포 분위기가 생성되고 있다”며 “이는 대남 도발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우리 군은 국지도발과 전면전을 동시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성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