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년 동안 이사 걱정 없는 민간 임대주택 생긴다

10년 동안 이사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민간 임대주택이 생긴다. 보증금과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낮고, 연간 임대료 인상률도 5% 이하로 제한된다. 지금까지는 무주택 서민들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운영하는 공공임대주택에서 10년 거주가 가능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의 ‘준공공임대주택’ 제도를 5일부터 시행한다.

 이 제도가 시행되면 전·월세 집을 구하려는 사람들의 선택폭이 넓어질 수 있다. 이와 함께 임대사업자나 투자자는 또 하나의 수익원으로 활용 가능하다. 준공공임대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싼 이자로 빌릴 수 있고, 세금도 감면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 분당에서 이 사업을 계획하고 있는 A씨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A씨는 이곳에서 60㎡ 아파트 세 채를 분양받아 임대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A씨가 준공공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2.7%의 금리로 모두 4억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이 지역 아파트 시세가 2억8000만원이니, 세 채를 사기 위해선 개인 돈 3억9000만원을 더 들여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A씨는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80만원을 낼 세입자를 구했다. 보증금과 월세는 구청에서 주변 시세를 고려해 정한 것이다. A씨는 보증금을 정기예금(금리 2.8%)에 맡겨 이자수입을 추가로 더 얻기로 했다. 또 보유한 아파트 값은 연간 1.5%씩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그렇게 예상한 연간 수입은 4224만원이다.

 A씨는 이에 대한 세금을 내야 한다. 준공공임대사업자는 60㎡ 이하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취득세를 면제받기 때문에 A씨도 이 세금은 내지 않아도 된다. 재산세는 50%를 감면받는다. 종합부동산세도 과세 표준 합산 대상에서 빠진다. 소득세도 20% 감면 대상이어서 세금 부담을 더 줄일 수 있다. 다만 A씨가 직접 투자한 돈 3억9000만원은 은행에 맡기면 연간 1092만원을 이자로 받을 수 있는데, 이를 포기했으니 비용으로 계산한다. 여기에 대출 이자 1215만원을 더하면 연간 총 비용은 2597만원으로 집계된다.

 이런 가정으로 A씨가 준공공임대사업을 통해 1년에 벌 수 있는 돈은 1627만원이다. 게다가 5년 이상 임대한 뒤 팔면 양도소득세까지 면제받을 수 있다. 또 10년 넘게 임대한 뒤 집을 팔 때는 매각금액의 60%까지 양도소득금액을 공제받는 혜택도 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정책의 영향으로 투자자들이 준공공임대 사업에 진출, 주택 매매수요를 늘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침체된 매매수요가 살아나면 해당 주택들이 임대 공급을 증가시키고, 전·월세 값 상승도 완화되는 선순환 구도가 만들어지는 게 정부의 바람이다.

 김효정 국토부 주거복지기획과장은 “각종 세제 혜택과 저리 대출 지원을 이용하면 일반적인 전·월세 주택에 비해 높은 수익을 낼 수도 있다”며 “민간의 여유자금이 이 제도를 이용해 공공성을 갖춘 장기임대주택이 공급되면 서민주거안정과 주택거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준공공임대사업자가 주택을 리모델링할 때도 2.7% 금리로 돈을 빌려 쓸 수 있다. 60㎡ 이하는 1800만원, 60~85㎡는 25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준공공임대주택사업은 아파트로 대상이 제한된 다른 민간 임대사업과 달리 다세대·단독·오피스텔로도 가능하다. 한편 국토부는 ‘토지임대부 임대주택’ 제도도 5일부터 함께 시행하기로 했다. 집을 지어 임대사업을 하고는 싶은데 땅을 살 돈이 부족해 망설이는 투자자를 위한 것이다. 이 제도에 따라 임대사업자는 토지를 빌려 그 땅에 집을 지을 수 있다. 공공 토지에 대한 임대료는 감정평가금액에 대한 3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현재 2.9%)로 결정된다. 임대주택 사업에서 최대 45%까지 차지하는 택지비를 줄여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추자는 게 정책 목표다.

세종=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