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주 4-1 승리 … 무르익는 1부리그의 꿈

지난해 강제 강등의 아픔을 겪은 상주 상무가 한 시즌만에 1부리그 재입성을 눈앞에 뒀다.

 2부리그 우승팀 상주는 4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강원 FC와의 2013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상협의 2골과 이승현·이상호의 연속골로 4-1 대승을 거뒀다. 1부리그 12위 팀 강원을 상대로 승리를 따낸 상주는 승격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2차전은 7일 오후 2시 강원 홈인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1, 2차전 득점 합계 동률 시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된다. 원정 다득점까지 동률이 될 경우 2차전에서는 무승부 시 연장전과 승부차기로 1부리그에 소속될 주인공을 결정짓는다.

 박항서(사진) 상주 감독의 용병술이 딱 맞아떨어졌다. 교체 선수인 이상협과 이승현이 골을 터뜨렸다. 전반 9분 팔 부상을 입은 하태균과 교체된 이상협은 전반 29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강원 골망을 흔들었다. 이상협은 ‘미친 왼발’로 불릴 정도로 왼발을 잘 쓰지만 오른발은 단점으로 꼽혔다. 이에 지난겨울 훈련부터 오른발 슈팅 훈련을 중점적으로 하면서 최근 연달아 오른발로 골을 만들어냈다. 이상협은 후반 44분에는 주특기인 왼발슛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상주는 후반 21분 이승현을 투입했다. 투입된 지 5분 후 이승현은 중원에서부터 드리블하며 강원 수비수들을 따돌리고 돌파하다 직접 슛을 날렸다. 강원 골키퍼 김근배는 제대로 몸을 날려보지 못하고 골을 허용했다. 상주는 이상호가 후반 32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상주=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