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원리 살펴보니 상어가 민감한 ‘그것’을 이용해…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최근 한반도 연안에 수온 상승으로 아열대성 어종인 상어 출몰이 잦아지는 상황에서 상어 퇴치 장치가 개발돼 화제다.



4일 해양수산부는 군산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태양전지모듈로 자기장을 만들어 상어를 쫓는 장치를 개발해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자기장과 초음파를 발생해 전기에 민감한 상어를 퇴치하는 것이다.



이 장치는 부표에 태양전지모듈을 얹어 필요한 전기를 스스로 충당할 수 있도록 했다. 해수면의 높이 변화에 따라 자동으로 부표의 부력과 케이블의 길이가 조절된다.



1959년부터 현재까지 국내에서 식인상어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6명이다. 지난달 22일에는 부산 앞바다에서 길이 5m, 무게 700㎏ 짜리 대형 청상아리가 발견돼 충격을 줬다. 상어는 총 360여종이 있는데 우리나라 바다에는 40여종이 분포하며 사람을 공격하는 종은 청상아리와 백상아리, 칠성상어, 흑기흉상어, 귀상어, 미흑점상어, 무태상어 등 7종이다.



해수부는 “상어류 중 인간에게 가장 위협이 있는 백상아리의 공격으로 충남과 전북 연안에서 적지 않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상어 퇴치장치가 안전한 해양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소식에 네티즌들은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이제 상어 출몰 소식에 놀라지 않아도 되겠네”, “상어 퇴치 장치 개발, 어민들도 안전하게 고기잡이 할 수 있을 듯”, “부산에 또 상어 나타나도 괜찮은 건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