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형광비비, 클럽가기전 얼굴에 발랐더니 "얼굴만 둥둥" 충격

형광비비,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형광비비’.



유명 화장품 업체의 비비크림에 형광물질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4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형광물질이 포함된 비비크림 때문이 피해를 입은 한 여성 소비자의 글이 올라와 화제다.



게시글에 따르면 “2011년 클럽을 가기 위해 비비크림을 발랐다. 그런데 한참 클럽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중 내 얼굴이 클럽 조명 아래에서 형광색으로 빛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친구가 눈이랑 콧구멍, 입술 빼고 다 빛난다며 화장실로 데리고 가 얼굴을 닦아냈다”며 “내 얼굴을 만진 친구 손가락도 파랗게 빛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 작성자는 “형광물질을 구분하는 랜턴을 구입해 그날 발랐던 화장품을 모두 테스트해 본 결과, 이 업체의 비비크림을 발랐을 때 형광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형광비비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형광비비, 그날 클럽 주인공은 형광비비녀일듯”, “형광비비, 클럽에서 형광화장? 얼굴만 둥둥 떠다닐 듯”, “형광비비, 클럽용으로는 괜찮을듯한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업체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 및 고객응대와 관련해 자사 제품을 믿어준 고객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사과드립니다”라며 사과문을 공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