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만다 사이프리드, 알고보니 찜질방 매니어

[사진 영화 `러브레이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고품격 한국앓이’를 선보이고 있다고 뉴스엔이 보도했다.



뉴스엔에 따르면 할리우드 여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da Seyfried)는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라움 아트센터에서 열린 첫 내한 기념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3일 남자친구인 배우 저스틴 롱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 내한했다. 생애 처음 한국을 찾은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자신을 보기 위해 몰린 수많은 취재진의 뜨거운 취재 열기에 놀라움과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연신 겸손한 태도로 일관했다.



특히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행사 내내 고고한 자세와 도도한 표정을 유지하면서도 지금껏 내한한 여느 할리우드 스타들 못지 않은 ‘한국앓이’를 했다. 미국 LA 한인타운에 위치한 찜질방부터 지난해 ‘강남스타일’로 전 세계를 강타한 국제가수 싸이에 대해 언급하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한 것.



이날 분홍색 미니드레스를 입은 채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주어진 포토타임이 끝났음에도 불구, 플래시 세례가 계속되자 "That's OK(괜찮다"며 환한 미소를 짓고 포토타임에 응하는 배려를 보였다. 뜨거운 한국 취재진의 관심에 화답하듯 연신 두 손을 모으고 예의바르게 인사했고 ‘감사합니다’, ‘사랑해요’ 등의 간단한 한국말 인사를 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처음 한국을 방문한 소감에 대해 “어제 방한했을 때 공항에서 환영해준 팬들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다. 내가 다녀온 어떤 나라들 중 한국이 최고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한국에 이사를 올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뻤다. 너무 멀리 미국에 떨어져 있어 오지 못했지만 어제 공항에서 따뜻한 환영을 해줘 감사했다”며 “미국에 한국 친구들이 상당히 많다. 한국에 기대하는 바가 많다. 행사가 끝난 뒤 아시아 지역에서 며칠간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 그 시간이 많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잡티 하나 없는 투명한 피부를 유지하는 비법에 대해 “미국 친구들 중 머리를 해주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LA 한인타운에 있는 찜질방을 소개해줬다. 그 찜질방에서 때밀이를 경험했는데 그렇게 좋을 수가 없더라”며 “한 달에 한 번 혹은 두 번씩 찜질방을 찾고 있다. 갈 때마다 한국 사람들의 피부 비결에 감탄한다. 거기에 중독돼가고 있는 스스로를 발견한다”고 설명했다.



싸이의 전 세계적인 인기를 증명이라도 하듯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싸이의 팬을 자처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관심을 갖고 있는 K팝이나 한국 문화에 대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건 싸이다. 오스트리아 친구가 있는데 한국 남자와 결혼해 아이를 가졌다. 친구의 아이들이 춤 추는 걸 보고 그때부터 싸이의 팬이 됐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솔직히 한국 가수를 안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싸이가 월드스타이기 때문에 굳이 한국가수라고 콕 찝어 얘기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00년 드라마 ‘애즈 더 월드 턴즈(As the World Turns)’로 데뷔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그간 영화 ‘맘마미아!’(2008), ‘레터스 투 줄리엣’(2010), 레미제라블‘(2012)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특히 지난 10월 개봉한 ’러브레이스‘에서 여주인공 역인 전설적인 포르노 배우 린다 러브레이스로 분해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하며 남성 팬들을 사로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