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이 이상한 사진 의미 알고보니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인형과 사람의 얼굴을 반씩 합성한 사진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반은 인형 반은 사람’이라는 제목의 사진이다.



사진에는 사람과 인형을 반씩 합성한 얼굴이 보이는데, 좌우의 대칭이 안 맞을뿐더러 인형 쪽 얼굴이 과장돼 있어 매우 이상하다는 느낌이 든다.



이 사진은 미국 애틀랜타의 한 사진작가가 만든 이색 작품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반적으로 아름다운 사람을 표현할 때 “인형 같다”고 말하는 것을 비틀고 싶었다고 작품의 의도를 설명했다.



이 작품은 인형을 실제 사람과 합성했을 때 전혀 아름답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며 ‘상업화된 여성미에 대한 비판’을 담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사진에 네티즌들은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역시 균형이 중요해”,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인형 같다는 말 이제 칭찬이 아니네?”, “반은 인형 반은 사람, 작품 의미는 그럴 듯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