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최지우 아역이 이민호 애인으로…'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S.A.L.T 엔터테인먼트]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배우 박신혜가 데뷔 10주년 기념해 파티를 열었다.



박신혜는 2003년 12월 3일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정서(최지우)의 어린 시절로 데뷔했다. 데뷔 10년을 맞은 박신혜는 현재 SBS 드라마 ‘상속자들’에서 차은상 역으로 인기를 누리고 있다.



3일 박신혜 소속사 S.A.L.T 엔터테인먼트는 박신혜가 ‘상속자들’ 세트장에서 데뷔 10주년 파티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박신혜는 꽃다발과 데뷔 10주년 기념 핑크 케이크를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박신혜는 ‘상속자들’에서 효신 역을 맡고 있는 배우 강하늘과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했다.



박신혜도 3일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축하와 응원메시지 감사합니다. 올해 기쁜 일들이 가득하네요. 덕분에 올 한 해를 행복하게 잘 마무리할 것 같아요.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를 접한 네티즌들은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벌써 10년이라니”,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연기 10년차 배우로 성장했구나”, ”박신혜 데뷔 10주년 파티, 여전히 예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