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포 정치부 기자 "연예인 출신 기자, 정치부 기사도 직접 했다"

[사진 KBS 2TV ‘여유만만’ 방송화면 캡처]




‘이재포 정치부 기자’.



개그맨 출신 기자 이재포가 방송에서 정치부 기자로 생활하는 근황을 전했다.



4일 KBS 2TV ‘여유만만’에는 개그맨 정재윤, 이재포, 문경훈 등이 출연해 제 2의 인생을 시작했다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포는 “지난 2006년 기자로 입문해 8년차 정치부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며 “현재는 정치부 부국장 자리에까지 올랐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재포는 신아일보 홍보이사로 들어갔다가 기자라는 직업에 관심이 생겼다고 전하며 기자 생활을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 관련 기사도 직접 했다는 등의 후일담도 전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샀다.



이재포가 정치부 기자가 됐다는 근황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재포 정치부 기자, 입사 8년 만에 부국장?”,“이재포 정치부 기자, 취재 기사 찾아 봐야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