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2014 브라질 월드컵 포트3 배정 … 최악의 시나리오는?

‘월드컵 조추첨 포트 확정’.



브라질 월드컵 본선 조 추첨을 앞두고 한국이 3포트에 배정됐다.



FIFA는 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코스타 두 사우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열릴 월드컵 조추첨 포트를 발표했다. 2010 남아공월드컵과 같이 아시아와 북중미 국가는 한 포트에 들어갔다.



한국은 아시아(일본, 호주, 이란)와 북중미 국가(미국,멕시코,코스타리카,온드라스) 포함된 3번 포트에 배정됐다. 하지만 스페셜 포트가 정해지지 않아 조추첨은 흥미를 더하게 됐다.



1번 포트에는 톱시드 팀들로 구성됐다. 시드 배정은 개최국 브라질을 포함해 FIFA랭킹 1위~7위까지 팀이 받았다. 스페인과 독일, 벨기에, 스위스,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우루과이 등 남미와 유럽의 강호가 1번 포트에 배치됐다.



2번 포트는 아프리카 5개 나라와 시드배정을 받지 못한 남미 2개국 등 7개 국가가 확정됐다. 칠레, 에콰도르 코트디부아르, 가나, 알제리, 나이지리아, 카메룬 등 7개국이다



4번 포트는 시드배정을 받지 못한 유럽 9개국팀으로 구성됐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잉글랜드, 포르투갈,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그리스, 러시아, 프랑스가 4번 포트에 속했다.



당초 유럽 9개국 중 FIFA 랭킹이 가장 낮은 프랑스가 2번 포트로 배정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4번 포트에 포함됐다. 포트2로 이동할 1개국은 7일 열리는 조추첨식에서 뽑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로써 각 포트는 8개국으로 구성된다.



유럽 9개국 중 어느 팀이 2번 포트에 진입하게 될지 예상할 수 없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포함될 죽음의 조는 브라질-이탈리아-네덜란드와 엮이는 경우의 수라고 분석했다. 반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그리스 등 상대적으로 약팀이 갈 경우에는 편안한 대진이 될 가능성도 충분히 열려 있다. 운명은 7일 조추첨에서 갈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