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하라 인형 복선, 인형으로 기막히게…“알았던 사람들 대단해”





‘응답하라 인형 복선’.



드라마 ‘응답하라 1994’의 새로운 복선이 공개돼 화제를 낳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인형을 통한 ‘응답하라 1994 복선’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드라마에 등장하는 고릴라 인형은 쓰레기(정우), 물개 인형은 나정(고아라), 개 인형은 칠봉(유연석)을 의미한다.



11회에서 개 인형이 물개 인형을 바라보고, 물개 인형은 개 인형을 외면한 채 고릴라 인형을 바라보는 모습이 나왔다. 이는 칠봉이가 나정이를 좋아하지만 나정이는 쓰레기를 짝사랑하고 있는 현실과 일치한다.



12회에서는 개 인형이 의자 밑에 깔려있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는 삼풍백화점 붕괴를 암시한다. 하지만 칠봉이가 나정이 방에 와 의자를 치웠고 기적처럼 칠봉은 사고를 피했다.



또 고릴라 인형과 물개 인형이 서로 손을 잡고 입을 맞추는 장면이 나온 회에서는 쓰레기와 나정이가 손을 잡고 데이트에 이어 키스도 하게 된다.



‘응답하라 1994’의 연출자 신PD는 “복선이 맞다. 상황에 맞게 인형을 이용해 복선을 내비치고 있다. 사실 현장에서 장난으로 시작한 것이다. 뭐를 해볼까 하다가 이렇게 인형 복선 장치를 설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응답하라 인형 복선’에 네티즌들은 “응답하라 인형 복선, 올린 사람도 대단해”, “응답하라 인형 복선, 인형으로 그런 걸 다 암시했었어?”, “응답하라 인형 복선, 이제 인형 유심히 봐야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