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원 폭탄발언, "뱃살 겹치는 여자가 좋아" 19금 발언 화제



 

‘주원 폭탄발언’.

배우 주원이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폭탄발언을 했다.

주원은 영화 ‘캐치미’에 동반출연한 김아중과 함께 지난달 25일 진행된 ‘마녀사냥’녹화에 참여했다. MC들은 평소와 다름없이 주원에게 19금 농담으로 장난을 쳤고, 주원은 당황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여성의 신체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어디냐”는 MC들의 질문에 “배 살집이 좀 있는 것이 좋다. 겹치면 더 좋다”라며 충격적인 발언으로 ‘진정한 고수’라는 칭찬을 들었다.

김아중 역시 ‘그린라이트를 켜줘’ 코너에 첫 여자게스트로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MC들은 수위 높은 토크에 대해 걱정을 했지만, 우려와 달리 김아중은 사연들에 대해 센스있게 답변을 해 MC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녹화분량은 6일 방송된다.

주원 폭탄발언에 네티즌들은, “주원 폭탄발언, 배 살집 있는 여자가 좋다니 의외네”, “주원 폭탄발언, 뱃살이 겹치는 여자가 왜 좋을까”, “주원 폭탄발언, 숙맥인 줄 알았더니 의외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