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든싱어2' 휘성, 위기 상황에 태진아 찾아갔더니 그의 반응은…

[사진 JTBC `히든싱어2`]




가수 휘성이 태진아와 함께 한솥밥을 먹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휘성은 원래 YG엔터테인먼트 소속사였으나 계약 만료 후 태진아가 운영하는 소속사로 들어갔다.



최근 진행된 JTBC ‘히든싱어2’ 녹화에 원조 가수로 휘성이 출연했다. 그를 응원하기 위해 태진아가 직접 패널로 나섰다. 두 사람은 한 소속사에서 일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휘성은 “태진아를 찾아갔을 때 가수생활 위기였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라는 고민을 토로했는데 태진아가 한 시간 뒤에 오라고 하더라. 한 시간 뒤에 갔더니 진아기획 식구들이 총집합해 있고, 태진아가 ‘이제부터 우리 식구다’라는 말을 하더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태진아는 “캐도 캐도 연탄만 나오는 곳에서 금을 찾은 기분이다. 이런 복덩이가 들어와 행복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 태진아는 한 모창능력자의 재능에 관심을 보이며 “오디션도 필요 없다. 번호 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의 이야기는 7일 밤 11시 JTBC ‘히든싱어2’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