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이번엔 81점 발견돼…초식 아닌 육식공룡?"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사진 국립문화재연구소 페이스북]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반구대 암각화에서 공룡 발자국이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3일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울산광역시 울주군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주변에서 공룡발자국 81점이 발견됐다. 암각화에서 9m 떨어진 앞쪽 암판에 발자국 화석이 30개 넘게 발견됐다. 살펴본 결과 반구대 암각화는 국보 제285호다. 살펴본 결과 초식공룡이 아닌 육식공룡인 수각류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국립문화재연구소는 10월에도 25개의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화석을 찾아낸 바 있다. 위원회는 발견 화석들을 학술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발굴 지역에 흙을 덮어 이전 상태로 보존하기로 했다.



네티즌들은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이런 거 볼 때마다 신기하다”,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가 발견됐다니 직접 보고 싶네”, “반구대 암각화 공룡 발자국,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