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샘해밍턴 굴욕 "대파의 영어 뜻은…, 호주 사람 맞아?"

[사진 tvN 섬마을 쌤 방송화면 캡처]




‘샘해밍턴 굴욕’.



호주인 샘해밍턴이 대파의 영어 단어를 몰라 굴욕을 당했다.



3일 방송된 tvN ‘섬마을 쌤’에는 경상남도 통영시 곤리 분교를 찾은 샘해밍턴과 아비가일, 샘 오취리, 브래드의 모습이 등장했다.



네 사람은 영어 교사로 부임했으며 이날 방송에서 샘해밍턴은 아이들과 함께 음식을 만들며 영어 수업을 진행했다.



음식을 만드는 도중 한 학생이 샘해밍턴에게 “대파가 영어로 무엇이냐”고 질문했고 샘 해밍턴은 “빅 어니언(Big onion)”이라고 알려줬다.



그러나 이내 곧 샘해밍턴은 갸우뚱했다. 영어로 대파(Leek, green onoion)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해 당황한 것이다.



이에 학생은 “영어 하는 사람이 그것도 모르면 어떡하냐”고 지적했고 샘해밍턴은 굴욕적인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웃음을 샀다.



네티즌들은 “샘해밍턴 굴욕, 호주 사람 맞아?”,“샘해밍턴 굴욕, 영어가 모국어인데…”,“샘해밍턴 굴욕, 샘 너무 웃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