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주 토마토’, 합성이 아니었다! 실체 알고보니…

우주 토마토 발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주 토마토’.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우주 토마토’ 사진이 화제다.



사진을 본 사람들은 지구가 보이는 우주 위에 토마토처럼 빨간 커다란 타원형 물체를 합성이라고 생각했지만, 이것은 합성이 아니다.



최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고 있는 일본인 와카타 코이치가 촬영한 것이다.



머리 위 370km 상공 위에 떠있는 이 ‘토마토’는 시간당 2만 7000km를 돌고 있다.



현지 언론은 “‘코스모마토’(cosmomato) 혹은 ‘토마트러노트’(tomatonaut)라고 칭한 이 토마토는 2주 전 러시아 ‘소유즈 TMA-11M’에 실려 지구 밖으로 나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이치는 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우주에서의 행복한 저녁식사를 위한 신선한 토마토”라는 재미있는 글을 남겼다.



‘우주 토마토’ 사진에 네티즌들은 “우주 토마토, 당연히 합성인 줄 알았는데”, “우주 토마토, 완전 반전”, “우주 토마토, 우주에서도 싱싱한 토마토를. 재밌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