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한동주 전 서귀포시장 공직 뒷거래 혐의 고발

제주도 선거관리위원회(제주선관위)는 3일 고교 동문 모임에서 시장직 내락 사실을 밝히며 우근민 제주지사 지지 유도 발언을 한 한동주(58) 전 서귀포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발했다. 또 우 지사와 관련해서는 매수 및 이해유도죄 위반 여부를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선관위는 “한 전 시장의 발언은 공직선거법에서 규정한 ‘공무원 중립 의무’를 어기고, 투표에서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자리를 주겠다고 약속하는 ‘매수 및 이해유도’에 해당한다고 판단돼 고발 등의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한 전 시장은 3일 서귀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선거와 시장직을 놓고 우 지사와 어떠한 거래도, 의견을 나눈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