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버스료 10~20% 오를 듯

전북도는 최근 마무리된 버스요금 조정 용역 결과를 토대로 이달 중순 전문가검토회의·물가대책실무위원회·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각 심의에서는 요금 인상안을 놓고 물가·유류가격·인건비 상승 등을 감안해 인상 폭을 결정한다. 요금 인상 예정 시기는 내년 1월이지만 심의 과정에 따라 늦어질 수 있다. 현재 버스요금(현금 기준)은 전주·완주 1100원, 남원·무주·진안·장수·임실·순창·부안 1150원, 익산·군산·정읍·김제 1200원이다. 요금이 많이 오르면 전주·완주는 1300원, 익산·군산 등은 1400원 선이 될 수 있다.



업체·노조 "현실적인 인상을"
도는 "가계 부담" 접근 신중
내년 1월 100~200원선 무게

 요금이 인상되면 매년 150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는 버스 업계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업체와 노조는 물가상승 등을 감안해 요금을 대폭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소폭 인상에 그칠 경우 경영 악화는 물론 노동자 처우가 크게 개선되지 않아 노사 갈등 및 파업의 불씨가 된다는 논리에서다. 강석공 전북버스운송사업조합 관리부장은 “보조금 지원과 요금 인상이 현실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회사와 노동자의 갈등 구조를 풀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재성 한국노총 전북자동차노조 위원장은 “현실적인 재정 지원과 요금 인상이 없으면 파업 가능성이 여전히 남는다”고 강조했다.



 지방자치단체들은 인상 폭에 대해 조심스럽다.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더욱 그렇다. 김상호 전북도 교통물류과장은 “요금이 많이 오르면 결국 부담이 도민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며 “인상액은 다양한 의견을 들어 신중하게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 소속 전북버스노조는 지난달 22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려 했으나 당일 오전 3시 사측과 막판 협상에서 합의를 봐 파업은 하지 않았다. 노사는 만근일수 2일 축소(24→22일), 정년 연장(60→61세) 등에 합의했다.



권철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