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첨단 제어장치 장착 … 미끄러운 급커브길도 씽씽

지난달 23일 중앙일보 이충형 기자가 직접 458 스페치알레를 운전해 마라넬로의 페라리 전용 서킷인 피오라노 트랙을 돌고 있다. [사진 페라리]


이탈리아 북부 모데나에서 18㎞ 거리인 마라넬로는 인구 2만 명이 채 안 되는 소도시다. 70년 전인 1943년, 자동차 경주팀을 운영하던 엔초 페라리는 자신만의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이곳에 공장을 세웠다. 이후 마라넬로는 페라리 타운이 됐다. 마을 입구엔 페라리의 상징인 껑충대는 말 문양이 서 있다. 마을 어귀의 수수한 식당 벽엔 자동차 경주 F1의 전설 미하엘 슈마허가 주방장과 함께 요리를 만드는 사진이 걸려 있다. 슈마허는 페라리 팀의 대표선수였다.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 생산 이탈리아 공장 가보니
커브 각도 등 잘못된 운전 보정해줘
초정밀 내시경으로 주물 흠집 검사
한 대 제작하는 데 3~4개월 걸려



“우리는 차를 팔지 않는다. 꿈을 판다.” 마라넬로의 페라리 박물관에 들어서면 엔초 페라리가 했다는 이 말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동·운송 능력을 중시한 독일·미국과 달리 자동차의 유희적 기능에 주목한 이탈리아에선 일찍부터 화려한 성능과 디자인의 수퍼카 생산이 꽃을 피웠다. 페라리와 람보르기니·마세라티 등이다. 전 세계 아이들은 수퍼카 장난감을 가지고 놀며 꿈을 키운다.



“어른들에게 458 스페치알레는 현존하는 최고의 장난감이다.” F1 드라이버 고바야시 가무이의 시승 평이다. 단 둘뿐인 아시아 출신 F1 레이서 중 한 명인 고바야시는 최근 페라리가 선보인 458 스페치알레를 지난달 23일 페라리의 자체 트랙에서 몰았다. 비가 몹시 내리는 악천후였다. 하지만 그는 “스페치알레의 새 시스템이 미끄럼길에서 고속으로 급커브 시 뒷바퀴가 제멋대로 돌아가는 걸 막아주더라”며 “이 때문에 일반인도 전문 레이서처럼 장난감 다루듯 고속 주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458 스페치알레는 SSC 시스템을 최초로 도입했다. 급커브 등 한계상황에서도 운전자의 의도대로 차가 정확히 움직이도록 휠·토크·서스펜션·ABS 등이 유기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페라리의 차량역학 책임자인 파브리지오 바스타는 “운전자 개개인의 습관까지 인식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차가 50% 각도로 돌아야 하는데 운전자가 자꾸 휠을 70%로 꺾는다면 SSC가 이를 감안해 보정한다는 설명이다.



458 스페치알레는 페라리가 기존 360·430 시리즈에 이어 2010년 출시한 458 시리즈의 최종판 격이다. 458 모델은 터보가 아닌 자연흡기 엔진을 달았다. 최대 565마력을 발휘하는 이 엔진은 각국 자동차 전문기자들의 투표로 선정되는 ‘올해의 엔진’에 2011·2012년 연거푸 뽑혔다. ‘특별하다’는 뜻의 이탈리아어 스페치알레(Speciale)로 명명된 새 모델은 최대 605마력에 0~100㎞/h 가속까지 3초로, 페라리가 내놓은 8기통 엔진 차량 중 최고 성능이다.



페라리 공장에서는 일반적인 대규모 자동차 생산현장에서 볼 수 없는 광경들이 있다. 엔진의 본을 뜨기 위해 모래로 만든 주물은 초정밀 내시경으로 흠집을 검사한 후 1개의 엔진만을 생산하곤 버려진다. 직원들이 손수 한 땀 한 땀 시트를 바느질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이렇게 차량 한 대 제작에만 서너 달이 걸린다.



귀족 마케팅도 페라리의 전략 중 하나다. 올해 초 선보인 12기통 하이브리드 수퍼카 ‘라페라리’의 경우 국내에선 구매자가 있는지 여부조차 비밀이다. 자동차 전문지 EVO의 태국판 사장인 체타 송타비뽈은 “태국에선 1명이 라페라리를 샀는데 기존에 페라리 5대를 보유하고 있어 살 자격을 얻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마라넬로=이충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