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충성 고객에 차값 최대 3% 할인 혜택

현대자동차가 내수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장기 고객들에 대한 서비스 강화 방안을 내놓았다. 현대차는 3일 자사의 고객 서비스 제도인 블루멤버스를 확대 개편해 고객들에게 차값의 최대 3%에 해당하는 포인트를 적립해준다고 밝혔다.



내수 강화 위해 블루멤버스 확대
1년 이상 리스 때도 0.3% 포인트
아반떼·쏘나타에 고출력 엔진 검토

차량 구매 시 지급하는 블루멤버스 포인트를 1회 구매 시 차량 가격의 0.7%, 2회 1.1%, 3회 1.5%, 4회 2%, 5회 2.5%, 6회 이상 3%로 확대하는 것이다. 블루멤버스 포인트는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차량을 여러 번 살수록 사실상 더 많은 할인을 받는 셈이다.



그동안에는 첫 구매 시 3만~10만 포인트, 2회 이상 구매 시 8만~15만 포인트를 지급해 왔다. 이에 따라 현대차를 다섯 번 산 적이 있는 고객이 5260만원짜리 신형 제네시스 3.3을 새로 구매할 경우 판매 가격의 3%에 해당하는 157만8000원이 적립되는 셈이다. 제도 변경 이전에 현대차를 구매한 이력도 소급 적용된다.



 현대차는 법인이나 리스·렌트사, 이들 업체들로부터 차량을 1년 이상 장기 임대한 법인과 개인에게도 블루멤버스 회원 혜택을 주고 차값의 0.3%에 해당하는 포인트를 지급한다. 포인트 사용처도 신차 구매, 차량 정비, 소모품 교환, 자동차보험 가입, 주유, 외식, 쇼핑, 레저, 영화 관람 등으로 대폭 확대했다.



 현대차는 또 수입차들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아반떼·쏘나타·그랜저·싼타페 등 많이 팔리는 차종에 고성능·고출력 엔진을 탑재하는 방안 등에 대한 검토에 나섰다. 김상대 현대차 국내마케팅실장은 이날 “볼륨 차(판매량이 많은 차) 급에 고성능 모델을 투입하는 방안과 준대형 이상 차급에 해치백이나 쿠페 등 기존 차량의 파생모델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