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 라이벌 천안현대캐피탈에 아산우리카드 설욕전 펼쳐

아산우리카드 최홍석 선수가 블로킹을 피해 스파이크를 하고 있다. [사진 KOVO]
프로배구 아산우리카드가 접전 끝에 지역 라이벌인 천안현대캐피탈을 물리치고 개막전 패배를 설욕했다. 우리카드는 지난달 28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3~14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에서 현대캐피탈과의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9-27 27-25 25-19)으로 짜릿한 완승을 거두고 2연승을 달렸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는 5승2패(승점 14)로 4승3패의 현대캐피탈(승점 12)을 4위로 끌어내리고 3위로 뛰어 올랐다. 현재 선두를 달리고 있는 삼성화재(6승1패·승점 17)와 3점차, 2위 대한항공(5승2패·승점 15)과는 1점차로 따라붙으며 선두권 경쟁에 불을 지폈다.



남자프로리그 단독 3위 올라

이날 우리카드는 최홍석이 24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주도했다. 김정환 15득점, 신영석도 블로킹 5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특히 신영석은 이날 역대통산 7번째 400개의 블로킹을 달성했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아가메즈가 39득점을 올리며 홀로 선전했지만 토종들의 부진과 고비 때마 나온 범실로 자멸하고 말았다.



1세트와 2세트는 그야말로 피를 말리는 접전이었다. 양팀은 서로 듀스접전까지 펼치며 치열한 승부가 오갔다. 자신감과 집중력에서 다소 앞선 우리카드가 29-27, 27-25로 두 세트를 가져왔다. 기세가 오른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 박진우의 속공과 최홍석의 서브득점으로 점수를 벌렸다. 미국대표팀에 차출됐다 돌아온 숀 루니(6득점)가 공격을 성공시키며 25-19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강만수 감독은 경기 후 “상대 선수들이 컨디션이 좋지 않은 틈을 타 우리 선수들이 파이팅 넘치는 경기를 펼쳤고 최홍석·김정환이 고비 때마다 잘 해줬다”며 “앞으로도 한 게임, 한 게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