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 - 경제 실익 두 가지 숙제 안고 중국 가는 캐머런

1일 중국 방문길에 나선 데이비드 캐머런(사진) 영국 총리가 딜레마에 빠졌다. 중국이 껄끄러워하는 인권 문제 등을 거론한다면 교역 확대 등에 난항이 예상되고, 반대의 경우 책임 있는 국제사회 지도자로서 자격 미달이라는 인권단체들의 비난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캐머런은 사흘 동안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과 만날 계획이다. 특히 캐머런은 이번에 역대 최대 규모인 100~120명의 경제 사절단과 동행해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했다.



 이번 방중은 고위급 외교관계 정상화의 의미도 있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 5월 캐머런이 티베트의 종교 지도자 달라이 라마와 만난 이후 급속히 냉각됐다. 중국은 캐머런의 사과를 요구하며 영국과 모든 장관급 이상의 고위 관계를 끊었다.



 냉랭한 기류는 캐머런이 1년 만인 올 5월 티베트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성명을 내면서 걷히기 시작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중국 주재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캐머런이 사실상 ‘조건부 항복’을 한 것”이라고 비꼬았을 정도로 영국은 몸을 낮췄다.



 하지만 중국과 영국의 인권단체들은 캐머런이 중국 정부의 인권 탄압 실태를 직접 거론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AFP통신은 “영연방 정상회의에서 스리랑카의 전범 처벌 소홀을 비판했던 그가 중국 인권 문제에는 눈감는다면 이중 잣대로 경제적 이득만 취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