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 이기는 법' 대한민국 명의들이 알려드립니다

대한암협회와 중앙일보헬스미디어가 공동기획한 프로그램 JTBC ‘건강한 당신-5大 암, 5色 식품의 비밀’ 이 지난달 27일 첫 방송됐다. 1회에는 서울대 암병원장 노동영 교수가 출연해 유방암의 발병 원인과 증상, 속설에 대한 진실을 들려줬다.



JTBC '건강한 당신' 매주 수요일 방송

유방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중 발병률 1위다. 40대 후반, 50대 초반의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최근 젊은 여성의 발생률이 증가하는 추세다. 노 교수는 “20~30대가 유방암 환자의 20% 이상을 차지한다”며 “20대부터 유방암 예방관리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1회에서는 유방암에 관련된 여러 가지 속설에 대해 정확한 정보가 다뤄졌다. ‘가슴확대수술을 하면 유방암에 잘 걸린다’는 속설은 사실이 아니다. 노 교수는 “가슴 확대를 위해 보형물을 넣는다고 유방암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보형물을 근육 밑에 넣기 때문에 유방암이 생기는 유선조직과는 관련이 없다”며 “단 유방암이 발생했을 때 쉽게 찾아내기 힘든 경우는 있다”고 덧붙였다. ‘유방암 치료 후 임신이 불가능하다’는 것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노 교수는 “유방암 수술 후 재발을 막기 위해 항암치료제, 호르몬 억제제를 복용하는데 이 경우 폐경 증상이 나타난다. 수술 환자 중 20~30%가 폐경을 겪는다. 그러나 나머지 70~80%는 임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4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유방암을 극복한 사례자를 통해 유방암에 좋은 식품이 무엇인지 알아본다. 유방암의 예방과 치료에는 베타카로틴 성분이 도움이 되는데, 이 성분은 주로 황색식품에 많이 들어있다. 노 교수는 베타카로틴이라는 성분이 유방암에 어떤 작용을 하는지, 어떤 식품에 많이 들어있는지 등에 대해 방송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 또 12년 전 유방암이 발병해 수술 받은 후 건강을 되찾은 주부 이병림(58)씨가 출연해 유방암 수술 후 12년간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비결을 밝힌다. JTBC ‘건강한 당신-5大 암, 5色 식품의 비밀’은 한 가지 암을 2회에 걸쳐 다루며, 매주 수요일 저녁 8시5분에 방송된다.



신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